영혼 들여다보기, ‘나우 작가상’ 수상자 막스 드 에스테반의 ‘단명’

NO. 65   작성자 ricerice11   조회 505 40달 전, 2016-08-21 16:13:37
URL http://www.photoschool.kr/board/view?m=23&s=65 언론보도

겉으로 보이지 않는 기계의 내부를 선명하게 투사한다. 유기체는 죽으면 부패해 사라지지만 기계는 수명이 다한 후에도 오랜 시간 형체를 유지한다. 막스 드 에스테반(Max de Esteban) 작가는 해체하지 않으면 보지 못했을 기계의 내부를 엑스레이로 들여다보면서 두 가지를 얘기한다.
하나는 형체만 덩그러니 남은 기계의 내부를 밖으로 투영해 어느 누구도 모르는 죽음을 상징해낸다. 날마다 새로운 기술이 개발되고, 기계가 출시되면, 과거의 기계는 죽는다. 고장 나고 부식돼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쓸모를 다해서 죽임을 당한다. 이 죽음은 인간의 사회적 죽음으로 은유된다. 겉으론 매우 강인해 보이지만 세월의 흐름에는 나약하고 취약한 기계. 인간 또한 다르지 않다.
또 하나는 기술의 발전과 형식의 변화가 가져다준 이면이다. 기술이 발달하면서 예술의 결과물도 달라지고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수많은 기계들의 죽음과 예술가의 시행착오가 있었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과거의 공을 기억하지 못한다. 세월이 흐르면 자연스럽게 도태되는 것으로 알고 산다. 따라서 그의 작품은 이 기계와 인간을 위한 영정사진이자 추모비라 하겠다.
타인의 삶을 진지하게 관찰하면서 오늘을 살아가는 자신을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우리가 누리는 대부분의 것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과거의 결과물이다. 아주 사소한 물건에서부터 우리가 권력을 스스로 행사하는 제도까지, 면면히 계승되고 발전하면서 전해져 내려왔다.
막스 드 에스테반 작가가 갤러리 나우 작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그의 작품은 현대사진의 트렌드를 견지하는 동시에 아날로그의 감각을 선보였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됐다.
진동선 사진평론가는 “해외작가상 수상자 막스 드 에스테반의 에스테반의 작품 <단명(Only the Ephemeralphemeral)>은 주제 , 표현 , 메시지 전달에 이르기까지 놀라운 수준을 보여줬다”면서 “한국사진에는 왜 이런 작업의 작가가 없을까 싶을 정도로 참신성과 작품의 힘이 대단했다”고 평했다.
이어 “인간을 위해 태어났으나 끝없이 쏟아지는 신제품에 밀려 용도 폐기된 기계 도구의 내장을 엑스레이(X -ray)처럼 투사하는 표현성 , 현대 기계도구들의 시간적 단명성을 통찰하는 미학성이 좋았다”며 “여기에 이미지를 구현하는 탄탄한 구성력, 접근방식의 일관성 역시 국제적 수준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갤러리 나우 작가상 수상자 막스 드 에스테반(Max de Esteban)의 <단명(Only the Ephemeral)>전이 오는 5월 14일부터 열린다. 작가와의 대화는 이날 저녁 6시에 선착순 30명 예약제로 진행된다.

이동권 기자 su@vop.co.kr 2014-04-22 08:02:18

출처: http://www.vop.co.kr/A00000746547.html

 
언론보도 총 60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71 환상적이거나 사실적이거나 (비비안마이어)
ricerice11 2016-08-21 조회 875
ricerice11 2016-08-21 875
70 갤러리 나우 작가상 수상 작가 난다 전시회
ricerice11 2016-08-21 조회 969
ricerice11 2016-08-21 969
69 [뉴스1번지] 점 당 5천만 원? 유병언 사진작품 가치는?
ricerice11 2016-08-21 조회 875
ricerice11 2016-08-21 875
68 [금주의 지역 신간]사라짐에 대한 연민…부활에 대한 소망
ricerice11 2016-08-21 조회 621
ricerice11 2016-08-21 621
67 [양기화의 Book소리] 예술로 자리매김하기까지 사진의 역사
ricerice11 2016-08-21 조회 536
ricerice11 2016-08-21 536
66 막스 드 에스테반, 6회 갤러리 나우 작가상 해외 작가상 수상작 전시
ricerice11 2016-08-21 조회 514
ricerice11 2016-08-21 514
65 영혼 들여다보기, ‘나우 작가상’ 수상자 막스 드 에스테반의 ‘단명’
ricerice11 2016-08-21 조회 506
ricerice11 2016-08-21 506
64 [탐사플러스 1회] 창작인가 도용인가? '솔섬' 사진 논란
ricerice11 2016-08-21 조회 593
ricerice11 2016-08-21 593
63 2008 대구사진비엔날레르포, '한국 사진의 힘' 세계에 알리다
ricerice11 2016-08-21 조회 535
ricerice11 2016-08-21 535
62 [한 장면] 도시는 낡을수록 빛나네
ricerice11 2016-08-21 조회 607
ricerice11 2016-08-21 607
61 어르신도 아이들도 없는 텅 빈 골목길… 한때 존재했던 공동체를 추억하다
ricerice11 2016-08-21 조회 509
ricerice11 2016-08-21 509
60 사진관 밖으로 나온 가족의 초상
ricerice11 2016-08-21 조회 546
ricerice11 2016-08-21 546
59 "사진작가는 미래 통찰하는 고고학자"
ricerice11 2016-08-21 조회 492
ricerice11 2016-08-21 492
58 [서영걸의 사진이야기] 악기는 스스로 소리를 내지 않는다
ricerice11 2016-08-21 조회 596
ricerice11 2016-08-21 596
57 울산국제사진페스티벌에 가보면 "자연 속 사람 눈에 띄네"
ricerice11 2016-08-21 조회 541
ricerice11 2016-08-21 541
56 [데스크칼럼] 부산을 밝히는 '문화 별자리'
ricerice11 2016-08-21 조회 525
ricerice11 2016-08-21 525
55 사진 역사 170년 회고한다
ricerice11 2016-08-21 조회 482
ricerice11 2016-08-21 482
54 눈길 끄는 사진전 2題
ricerice11 2016-08-21 조회 572
ricerice11 2016-08-21 572
53 '사진의 하루' 평범한 일상 예술로 승화
ricerice11 2016-08-21 조회 571
ricerice11 2016-08-21 571
52 '대나무에서 찾는…' 공무원 사진가 8번째 개인전
ricerice11 2016-08-21 조회 562
ricerice11 2016-08-21 562
51 구본창 '대구 사진 비엔발레 2008' 전시감독
ricerice11 2016-08-21 조회 648
ricerice11 2016-08-21 648
50 컬러 디카로 건축 사진… 흑백 필름으로 골목 사진… 공통점은 과장하지 않는 것
ricerice11 2016-08-21 조회 516
ricerice11 2016-08-21 516
49 <사람과 세상>구름 사진작가 김광수씨
ricerice11 2016-08-21 조회 1251
ricerice11 2016-08-21 1251
48 미술시장에서의 사진 컬렉션
ricerice11 2016-08-21 조회 515
ricerice11 2016-08-21 515
47 [이색 카페 기행]
ricerice11 2016-08-21 조회 529
ricerice11 2016-08-21 529
46 신에게 벌받은 사진가, 1년 만에 돌아오다
ricerice11 2016-08-21 조회 580
ricerice11 2016-08-21 580
45 우리는 근원에서 너무 멀리 와버렸다
ricerice11 2016-08-21 조회 609
ricerice11 2016-08-21 609
44 <신간> 사진철학의 풍경들
ricerice11 2016-08-21 조회 646
ricerice11 2016-08-21 646
43 필름의 증언을 들어보렴!
ricerice11 2016-08-21 조회 499
ricerice11 2016-08-21 499
42 미녀는 사진에서 완성된다
ricerice11 2016-08-21 조회 541
ricerice11 2016-08-21 541
1 2
진동선 사진교실 고객센터 고객센터
해당 카테고리를 반드시 선택해주세요. 로그인 후 문의사항을 상세히 기재하여 주시면 정확한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회원이면 1:1문의게시판에서 답변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문의하기 취소